정치개혁연합, "민주당에 대한 일체의 기대를 접는다"
정치개혁연합, "민주당에 대한 일체의 기대를 접는다"
  • 박준영
  • 승인 2020.03.2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의 위성정당 프로젝트는 연합정당 판을 걷어찬 것"
"선거연합 고심한 소수정당에 죄송하고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정치개혁연합은 초심그대로 정치개혁 위해 최선 다 할 것"

정치개혁연합은 3월 20일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오늘부터 민주당에 대한 일체의 기대를 접는다"고 밝히고 "더불어시민당같은 위성정당과는 그 어떤 소통도 할 생각이 없다"고 선언했다. 

정치개혁연합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치개혁연합의 출발은 미래한국당이라는 꼼수를 막고 선거제도 개혁의 성과를 지키자는 충심이었다고 밝히고 비례대표제의 취지에 맞게 표의 가치가 동등하게 반영되고, 열정적으로 활동해왔던 소수정당들의 원내진입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 민주진보개혁정당들의 선거연합을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결국 민주당은 선거연합정당의 취지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연합정당이 아니라 위성정당을 만드는 길"을 택했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정치개혁연합은 '더불어시민당'은 연합정당이 아니라고 단언했다. 정치개혁연합은 "연합정당은 정당들간의 연합이어야 하는데, 지금 거론되는 4개 원외정당이 연합의 주체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과연 선거연합정당에 찬성표를 던졌던 민주당원들이 이 4개의 정당이 연합의 상대라고 생각했겠는가"라며 "지금 추진되는 '더불어시민당'은 신생 원외정당들을 들러리삼아 추진하는 또 하나의 '꼼수 위성정당' 프로젝트"라고 비판했다. 

정치개혁연합은 민주당이 '시민과위하여'를 선거연합 플랫폼으로 발표한 직후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움과 함께 민주당이 위성정당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선거연합의 취지에 맞게 연합정치의 길로 돌아올 것을 정중히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오늘 기자회견에서 정치개혁연합은 민주당이 위성정당을 밀어붙일 것으로 보인다면서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위성정당 프로젝트는 정치개혁연합 뿐만 아니라, 시민사회의 거센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또한 정치개혁연합은 "함께 하고자 했던 여러 소수정당들에 대해 매우 죄송하며 또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많은 소수정당들이 원내로 진입하고 의석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을 마지막까지 할 것"이라고 덧붙이며 앞으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치개혁연합은 "할 수 있는 일들을 찾고 끝까지 노력할 것"이며 "총선 후 다시 시민사회로 돌아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류종열 공동대표는 현 상황에 대해 "우리가 순진했다. 참담하다"고 표현하며 "그래도 앞으로 한국 사회의 정치발전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할 것이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잘 성공하도록 우리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결심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