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중도선사유적지.7]‘중도유적지킴본부’, 강원도청 앞 시위
[춘천중도선사유적지.7]‘중도유적지킴본부’, 강원도청 앞 시위
  • 이승일(인천강화군,지역신문기자)
  • 승인 2020.07.24 22: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나라의 재산인 문화유산 파괴를 즉각 중단하고,
매국노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민주당에서 제명하라''
‘중도유적지킴본부(공동대표 이정희.정철)’는 23일 강원도청 앞에서 비가 오는 가운데 레고랜드 건설 중단 시위를 개최했다.
‘중도유적지킴본부(공동대표 이정희.정철)’ 지킴이들이 23일 강원도청 앞에서 비가 오는 가운데 레고랜드 건설 중단 시위를 하는 모습 

 

이날 박소영 인천지부장은 "문화재청 심의위원들이 공사 방식 변경을 불허했는데도 불구하고, 공사를 중단하지 않는 것은 결국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원흉이라는 것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다"라며,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즉각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고 외쳤다.

이어 오정규 본부장은 "우리 아이들의 재산이고 먹을거리인 문화유적은 훼손되면 복구되지 않는다. 앞으로도 총체적 부실인 매국적 레고랜드 공사가 중단되고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모든 책임을 질 때까지 가열차게 투쟁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중도유적지킴본부(공동대표 이정희.정철)’는 23일 강원도청 앞에서 비가 오는 가운데 레고랜드 건설 중단 시위를 개최했다.
23일 비가 오는 가운데 '중도유적지킴본부' 오정규본부장이 지킴이들과 함께 레고랜드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정희 공동대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면담할 시간이 없다는 면담거절 공문을 보내왔는데, 면담을 피한다고 될 일이 아니다''라며 최문순 도지사를 향해 공개질의 했다.

첫째는 중도개발공사와의 계약에서 33억의 50% 일 때 등기를 넘긴다고 했는데 10% 일 때 등기를 넘겼다. 이것은 명백한 불법이다. 이에 대해 소명하라는 것이고,

둘째는 외국인투자지역 해지 전에 멀린사가 돈을 입금했다는데, 통장을 공개하라는 것이고, 셋째는 아무도 못 본 레고랜드 원 계약서를 공개하라는 것이다.

이어 “<시사포커스>에 출연한 최문순 지사가 도의회에 공개했다고 하니 강원도의회는 만약에 본적이 없다면 허위사실을 공표하는 최문순 도지사를 의법조치 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최문순 지사와 강원도는 문화재 보존은 ()강원중도개발공사와 협의하라고 공문에 명시했는데 산하기관을 관리감독 하지 않는 강원도는 직무 위반이다. 도청보다 중도개발공사가 위에 있냐? 관리감독을 하지 않은 이유를 대고 관련자를 처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진호 2020-07-27 01:01:26
국민들은 모두가 진실을 알고 정의가 승리하는 그 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