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긴급 예산 투입해 초등 돌봄교실에도 친환경우수농축산물 급식 공급한다
경기도, 긴급 예산 투입해 초등 돌봄교실에도 친환경우수농축산물 급식 공급한다
  • 직민뉴스 취재팀
  • 승인 2020.09.07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과 협의해 2만5천700여 초등 돌봄교실 이용

아이들 학교급식에 친환경 우수 농축산물 식재료 공급키로

경기도가 급식자재 배송비 문제로 친환경우수급식을 망설이는 돌봄교실 운영 초등학교를 위해 긴급 예산을 편성해 이번 주 11일까지 배송비를 지원한다.

7일 경기도 친환경급식지원센터(센터장 박종민)와 경기도농식품유통진흥원(원장 강위원)이 공동으로 발표한 바에 따르면 경기도는 최근 경기도의회와 협의를 거쳐 이날부터 도비 7천만 원을 긴급 투입해 도내 초등학교 돌봄교실 친환경우수농축산물 공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초등학교가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면서 초등 돌봄교실에 학교급식이 가능해진 데 따른 조치다.

초등 돌봄 교실은 학교 정규과정이 아닌 시간에 부모가 맞벌이를 하는 등 어쩔 수 없이 학교에 나와야 하는 아이들을 모아서 학교가 돌보는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31일 기준 경기도내 1200여 초등학교에 약 25700여 명이 돌봄교실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돌봄교실 학교 급식 장면(출처 : 경기도청)
돌봄교실 학교에 급식자재 공급하기 위해 배송 준비 장면(출처 : 경기도청)

 

이번 주는 도 예산 7천만 원 긴급 투입으로 배송비 마련, 다음주부터

경기도교육청과 협의해 대안 마련키로

기존에는 돌봄교실이 정규수업이 아니라는 이유로 학교급식 지원을 받지 못했다. 때문에 돌봄교실 학생들은 학교 상황에 따라 도시락을 싸오거나 단체 도시락을 주문해 점심을 해결했다. 그렇다 보니 식은 도시락을 먹거나 균형 잡힌 영양식단을 제공받을 수 없어 학부모들의 걱정이 컸다.

그러나 초등학교 수업이 원격수업으로 전환되면서 교육부가 지난 2일부터 학기 중 초등 돌봄교실도 정규수업으로 봐야 한다며 학교급식을 제공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급식자재 공급에 문제가 발생했다. 학교당 소규모로 운영되는 돌봄교실 특성 상 식자재 가격보다 식자재 배송에 필요한 물류비가 더 비싼 상황이 된 것. 실제로 학교 당 20~30명에 불과한 소규모 돌봄교실의 경우 16천원 규모의 식재료를 주문할 경우 배송비 3만원을 추가로 내야 했다.

이런 이유로 다시 예전처럼 도시락을 먹는 등 일선 학교에서 어려움을 겪자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지난 4일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양 측은 7일부터 경기도 친환경급식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일주일분 식자재 추가 배송비를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이 부담하기로 했다. 도는 우선 7일부터 11일까지 1주일간 도비 7천만 원을 배송비로 긴급 편성해 사용한 뒤 다음 주부터 소요되는 예산은 도교육청과 협의해 대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충범 도 농정해양국장은 초등 돌봄교실에 친환경급식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예산 외에도 농축산물의 생산·가공·배송 등 모든 단계에 대한 조정이 불가피하다자라나는 아이들의 건강을 질 좋은 학교급식으로 챙기고, 직장 때문에 아이들을 학교에 맡겨야만 하는 학부모들의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이번 조치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도내 초중고생에게 우수하고 안전한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 친환경우수농축산물 급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일반 농축산물대비 가격이 비싼 친환경우수농축산물을 학교 급식재료로 제공하고 나머지 차액을 경기도가 부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