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와도 남북철도 잇기 대행진은 계속된다
비가 와도 남북철도 잇기 대행진은 계속된다
  • 주권자전국회의
  • 승인 2021.05.2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권자전국회의 등 6개 노장청 단체들, 남북철도 잇기 대전충청지역 대행진 참가

비가 와도 남북철도 잇기 평화대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지난 4월 27일 부산역을 출발한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대행진은 27일차를 맞은 5월 27일 충북 영동역에 도착 대전·충청권 대행진을 시작했다. 

주권자전국회의는 3.1서울민회, 6.15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 보훈개혁연대, 통일코리아지도자회, 무궁화총연합회 등과 함께 대전·충청지역에서 진행된 남북철도 잇기 평화대행진에 참가했다. 

보훈개혁연대 소속 70대 어르신들부터 6.15남측본부 청년학생위원회 소속 청년들 등 노장청이 조화를 이룬 평화대행진 참가자들은 오전 9시 50분경 충북 영동역에 도착해 대전·충청행진단 발대식에 함께 했다. 

평화를 바라고 통일을 원하는 마음에서 어디 나이 구분이 있으랴. 비 내리는 쌀쌀한 날씨였지만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은 남북철도 잇기 대행진은 대전·충청지역을 씩씩하게 달렸다. 

사진제공: 김호 주권자전국회의 사무총장
사진제공: 김호 주권자전국회의 사무총장

 

평화대행진단은 발대식에서 “대전·충청지역은 경부선, 호남선, 장항선, 충북선 등 철도 노선이 가장 많이 지나는 철도교통의 요지”라면서 “대전, 충청지역에서 남북철도 잇기 평화대행진을 의미있게 수행해 나가자”고 결의했다. 

특히 정해랑 주권자전국회의 공동대표는 주권자전국회의/3.1서울민회/6.15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보훈개혁연대/통일코리아지도자회/무궁화총연합회가 공동발표한 성명서를 낭독했다. 

성명서는 “우리는 제주도에서 시작하여 우리 철도의 출발지인 부산을 지나 경남, 대구, 경북을 거쳐서 마침내 남녘 땅 한 가운데에 있는 충북 영동역에 왔다”면서 “우리의 이 발걸음은 경기도를 지나고 서울을 지나 판문점에 도달할 것이고, 개성을 지나고 평양을 지나 신의주에까지 갈 것이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평화대행진의 발걸음은 끊어진 철도를 잇기 위함이며, 이 땅에 평화를 심기 위한 힘찬 발걸음이며, 이 땅을 번영으로 가득하게 만들기 위한 우리의 날갯짓이라고 밝혔다. 

‘철도를 하나로 이어서 마침내 통일을 이룰’ 평화대행진은 대전·충청지역의 민심에 뚜렷한 발자국을 남겼다. 

10시40분쯤 행진 시작한 평화대행진단은 3월 30분경 향수공원까지 행진을 진행했다. 대행진단은 행진을 하는 와중에도 지역 곳곳에서 시민들을 만나 평화대행진의 의의에 대해 홍보를 멈추지 않았다.

평화대행진단의 발걸음은 신의주까지 멈추지 않고 갈 기세다. 

대전·충청지역 행진은 영동역을 시작으로 계룡 신도안-서대전 나들목-청주 죽림네거리-세종 호수공원-대전역-청주예술의전당-천안박물관 등 다음 달 12일까지 진행될 계획이다.

사진제공: 김호 주권자전국회의 사무총장
사진제공: 김호 주권자전국회의 사무총장

<성명>평화, 번영, 통일의 꿈을 싣고 철마는 달리고 싶다!

  한반도의 철도가 우리의 뜻과 무관하게 끊긴 지 76년.
  그것을 잇고자 하는 남북철도잇기 한반도 평화대행진 27일째. 
  우리는 제주도에서 시작하여 우리 철도의 출발지인 부산을 지나 경남, 대구, 경북을 거쳐서 마침내 남녘 땅 한 가운데에 있는 충북 영동역에 왔다. 
  오늘 우리는 옥천역을 지나 민족의 시인 정지용의 그리움이 묻어 있는 향수 공원까지 간다. 

  우리의 이 발걸음은 경기도를 지나고 서울을 지나 판문점에 도달할 것이고, 개성을 지나고 평양을 지나 신의주에까지 갈 것이다. 
  아니 신의주철교를 넘어 우리 조상의 피와 땀이 밴 만주 벌판을 지나 시베리아 대륙을 거쳐서 지구 반대편에 있는 유럽 땅에까지 도달하리라.
  우리가 이렇게 걷고 또 걷는 것은 끊어진 철도를 잇기 위함이다. 
  비정상을 정상으로 만들기 위함이다. 
 
  그것은 이 땅에 평화를 심기 위한 우리의 힘찬 발걸음이다.
  끊어진 철도는 언제든지 전쟁의 참화를 부를 수 있는 위험한 상징이다. 
  철도가 사람과 물자를 실어 나르는 곳에 전쟁은 사라질 것이다. 
  우리의 평화는 동북아의 평화요, 나아가서 인류의 평화이다.
  전쟁의 참화가 없는 세계를 만들기 위해 우리는 남북철도잇기에 나섰다.

  그것은 이 땅을 번영으로 가득하게 만들기 위한 우리의 날갯짓이다. 
  끊어진 철도를 이음으로써 우리 민족은 더 이상 작고 가난한 나라가 아닌 번영의 땅을 이룰 것이다.
  저 만주 벌판, 시베리아 대륙, 유럽 땅까지 진출하는 우리 민족의 기상을 보라!
  하지만 우리의 번영은 우리만이 잘 살겠다는 이기심에서 나온 것이 아니다. 
  그것은 동북아의 번영이 될 것이고, 인류가 모두 함께 잘 사는 세상의 초석을 이루리라.

  끊어진 철도를 하나로 이어서 우리는 마침내 통일을 이룰 것이다.
  수천 년을 함께 살아온 동포가 70여 년이나 헤어져 살았으면 이제 같이 살 때도 되었다.
  가자 북으로 오라 남으로 외치면서, 오늘은 평양에서 내일은 신의주에서, 모레는 서울에서, 글피는 부산에서, 서로 만나고 서로 부둥켜 안으면서 춤을 추면 통일은 바로 그때 이루어지리라. 
  끊어진 철도를 이어서 그날을 하루라도 앞당기려고 우리는 평화대행진에 나섰다.

  우리는 우리와 지리적, 정치적으로 가까운 이른바 4대 강국인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어느 나라와도 친하게 지내고 싶다.
  우리는 굳이 어느 나라와 손잡고 그 밖의 나라와 싸우고 싶지 않고, 더 이상 우리 땅을 그들의 탐욕에 맡기고 싶지 않다.
  그리하여 우리의 앞길을 막거나 훼방을 놓는다면 우리의 적이요, 우리의 앞길에 도움을 추거나 축복하면 우리의 벗이요 이웃이다.

  가자 가자 북쪽으로 가자.
  남북의 철도를 잇기 위해 가자.
  이 땅의 평화, 번영, 통일의 꿈을 싣고 달려 보자.
  동북아의 평화, 번영을 위해 달려 보자.
  인류 모두가 평화롭게 잘 사는 날을 위해 달려 보자.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대행진 만세, 만세, 만만세!!!

2021. 5. 26. 

주권자전국회의/3.1서울민회/6.15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보훈개혁연대/통일코리아지도자회/무궁화총연합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